최근 방송된 ‘그알’ 가평 익사사건의 충격적인 전말..

2020년 10월 19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다뤄진 윤상엽 씨의 익사 사고에 관련해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17일 방송된 방송에서 윤 씨는 지난해 6월 가평 용소폭포에 지인들과 함께 놀러 갔다가 변을 당했다. 윤 씨의 아내 이주희 씨(가명)는 이 사고를 제작진에 알려오며 남편의 사망보험금을 두고 보험사와 분쟁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씨의 제보와 달리, ‘그알’ 방송은 윤 씨의 사망에 의문이 남는다는 내용을 방송했다. 이 가운데 지난 19일 윤 씨의 누나 윤미성 씨가 “진실을 밝혀달라”라는 내용의 국민청원글을 올렸다.

윤미성 씨는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019.06.30 발생한 가평 익사 사건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렸다.

청원 글에서 윤미성 씨는 “(동생의 사고가 발생한) 2019년 6월 30일 이후로 우리 가족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너무나도 황망한 죽음이었기에 아직도 동생을 마주하기가 버겁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윤미성 씨는 “동생의 사망 후 너무나 이상한 정황들이 많아 최대한 자료를 수집하고자 노력했으나, 법적 배우자인 이 모 씨와 양자로 입양된 이 씨의 친딸, 김OO의 존재로 한계가 있었다”라며 “결혼생활이 좀 힘들어 보이긴 했으나 이 정도일 줄은 상상도 못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미성 씨는 “(동생은) 15년간 직장 생활을 열심히 했음에도 불구하고 잔고 하나 없이 동생 앞으로 많은 빚이 남겨졌고, 퇴직금마저도 없다고 한다”라며 “그 많은 빚은 현재 한정승인을 통해 정리됐고, 국민연금도 현재 배우자인 이 씨가 수령하고 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동생은 사랑이었지만, 배우자 이 씨는 목적이 있는 만남이었을 것 같다”라며 “동생도 그걸 모르지는 않았을 텐데, 왜 빨리 헤어 나오지 못했는지 너무나 가슴이 아프기만 하다”라고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끝으로 윤미성 씨는 “동생을 보내고 벌써 4번의 계절이 바뀌었다”라며 “이젠 그 진실을 알고 싶다. 그들이 무엇을 숨기고 있는지, 제가 정말 생각하고 있는 것이 맞는지. 진실이 밝혀져 억울하게 죽은 제 동생이 이젠 편히 쉴 수 있도록 도움 부탁드린다”라고 간청했다.

앞서 방송된 ‘그알’에서 윤 씨의 누나와 매형은 이 씨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두 사람은 상견례나 결혼식을 하지 않고 혼인신고만 해서 부부가 되었으며 이 씨에게는 과거 다른 남자와의 사이에서 아이가 있었다. 또한 윤 씨가 사망한 계곡에 함께 갔던 일행 중에는 이 씨의 내연남도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

이에 전문가들은 이 씨와 내연남 조 씨의 행동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