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파탄..” 현재 빅히트 주가 하락에 생기고 있다는 심각한 일

2020년 10월 19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상장 후 이틀 연속 하락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상장 후 이틀 연속 하락했다. 지난 16일 빅히트는 전날보다 5만 7500원(22.29%) 하락한 20만 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빅히트는 코스피 시장 상장 첫날이었던 지난 15일에도 주

지난 16일 빅히트는 전날보다 5만 7500원(22.29%) 하락한 20만 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빅히트는 코스피 시장 상장 첫날이었던 지난 15일에도 주가가 시초가 대비 -4.44% 하락했다.

이 가운데 개인 투자자들의 시름이 깊어지며 ‘이혼 위기’에도 놓인 사람이 나오고 있다. 지난주 빅히트 상장 후 개인 투자자들이 사들인 빅히트의 주식은 무려 4000억 원이 넘는다.

당초 공모가가 13만 5000원이었던 빅히트는 장 개시와 동시에 ‘따상'(공모가 2배로 시초가 형성 후 상한가)을 기록하며 35만 1000원까지 치솟았으나, 이내 차익 실현을 위한 매물이 쏟아지면서 결국 시초가(27만 원)에도 미치지 못한 25만 8000원에 거래가 마무리됐다.

주가 하락을 주도한 원인으로는 ‘기타 법인’이라는 요소가 뽑히고 있다.

엔터주는 ‘대박 아니면 쪽박’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투자의 위험성이 높은 데다가, 향후 빅히트가 BTS와 같은 글로벌 가수를 또 배출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이기 때문에 추가 상승 요인이 적다고 판단된 것으로 풀이된다.

기대와 다르게 빅히트의 주가가 속절없이 하락하자, ‘대박’을 꿈꿨던 개인 투자자들의 시름이 이어지고 있다.

한 40대 남성은 “아미(BTS 팬 이름)인 아내가 ‘빅히트는 무조건 뜬다’라며 그동안 모아온 5000만 원으로 빅히트 주식을 샀는데 벌써 1500만 원 넘게 손해를 봤다”라고 털어놨다. 또 다른 투자자는 “전세금 받은 것 잠깐 굴리려고 빅히트 주식을 샀다가 전세금을 못 돌려줄 위기에 처했다. 아내는 이혼하자고 난리”라고 말했다.

또한 주식 관련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빅히트 주식을 환불받고 싶다’라는 글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빅히트를 산 개인의 평균 매수가는 26만 3000원대로 16일 기준 수익률로 보면 -24%인 것으로 추산된다. 최고점인 35만 1000원에 거래된 주식 물량도 약 64만 주에 달한다.

한편 빅히트 주가가 하락하고 있자 일각에서는 “주가 폭락의 원인은 공모가가 높았기 때문”이라며 “공모가 산정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한국거래소, 뉴스1, 빅히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