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난리 난 ‘당근마켓 아기’글에 본사가 내놓은 입장

2020년 10월 19일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기를 거래하겠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된 가운데, 본사가 입장을 밝혔다.

19일 당근마켓은 이번 발생한 ‘아기 판매’ 사건과 관련해 신고가 접수된 즉시 해당 글을 비공개 처리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으나, 앞으로는 이와 같은 글을 사전에 걸러낼 방안도 찾겠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당근마켓 서귀포시 지역 카테고리에는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되어있어요’라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36분경 작성자 A씨는 이불에 싼 아이의 사진을 올렸다.

당근마켓 측은 오후 6시 40분경 다른 이용자의 신고가 접수되자마자 A씨에게 “거래 금지 대상으로 보이니 게시글을 삭제해달라”라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후 오후 6시 44분경 당근마켓 측에서는 해당 글을 비공개 처리했고, A씨를 영구 탈퇴 조치를 했다.

당근마켓은 인공지능(AI)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반려동물, 주류, 가품(짝퉁) 등의 거래 금지 품목을 걸러내고 있다.

그러나 아이를 판매하겠다는 게시글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학습한 데이터가 없는 AI는 게시글을 거르지 못했다. 이에 관계자 측은 “이런 경우에 대한 대응 강도를 높이기 위해 내부 기술팀 등에서 논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의 조사 결과 A씨는 미혼모로 확인됐다. 원하지 않았던 임신 후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었던 A씨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에 부친 나머지 이런 글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산후조리원에서 퇴소하면 아동복지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지만, 수사와 별개로 유관 기관과 함께 작성자와 아이를 지원할 방법도 찾을 계획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당근마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