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걸린 직후 루피가 인스타 라이브 켜서 한 발언

2020년 10월 20일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소속 래퍼 나플라, 루피, 오왼, 블루 등이 대마초를 피우다 적발된 가운데, 루피가 입을 열었다.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소속 래퍼 나플라, 루피, 오왼, 블루 등이 대마초를 피우다 적발된 가운데, 루피가 입을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메킷레인 소속 래퍼 5명이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메킷레인 소속 래퍼 5명이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입건됐다.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소속 래퍼 나플라, 루피, 오왼, 블루 등이 대마초를 피우다 적발된 가운데, 루피가 입을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메킷레인 소속 래퍼 5명이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

이들의 대마초 혐의가 뉴스를 통해 보도되자 루피는 황급히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

지난 19일 루피는 “저를 비롯한 메킷레인 소속 아티스트 관련 뉴스에 대해 대표로 이야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소속 래퍼 나플라, 루피, 오왼, 블루 등이 대마초를 피우다 적발된 가운데, 루피가 입을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메킷레인 소속 래퍼 5명이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

그러면서 “대마초 혐의를 부정하지 않겠다. 경찰조사를 받았다. 조사과정에서 전부 시인했고, 적합한 절차를 통해 교육조건부 기소유예라는 최종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크든 작든 우리가 가진 영향력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됐다”며 “모범이 되는 행동이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소속 래퍼 나플라, 루피, 오왼, 블루 등이 대마초를 피우다 적발된 가운데, 루피가 입을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메킷레인 소속 래퍼 5명이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루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