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전 독감백신 사.망이 또 발생했습니다” (+유족 입장)

2020년 10월 20일

전북 고창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전북도 등은 이날 오전 7시 35분경 고창군 상하면의 한 주택에서 70대 A씨(78)가 숨진 채 쓰러져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전날인 19일 오전 8시 30분경 동네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보령바이오파마보령플루)를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생전 혈압약을 복용하는 등 몇몇 지병을 앓고 있던 것도 알려졌다.

도 보건당국 측은 A씨의 사망 원인에 대해 “A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라면서도 “구체적인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독감백신 접종이 직접적 사망원인이라고 단정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관해 도 관계자는 “해당 사안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다른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A씨의 유족 측은 A씨가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은 있었지만 독감 접종 당시 특이 증상을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독감 백신 접종 후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인천 지역의 17세 남학생으로, 이 학생이 맞은 백신은 최근 백신 상온 노출로 논란이 됐던 신성약품 조달 물량이었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사망의 원인이 백신 접종으로 인한 것으로 단정 짓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