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슬기’ 갑질 폭로한 스타일리스트의 이상한 과거 행적 (+녹취)

2020년 10월 22일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갑질’ 폭로를 당했다는 논란이 번지고 있다.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 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오늘 난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갑질 피해를 폭로했다.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갑질’ 폭로를 당했다는 논란이 번지고 있다.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 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오늘 난 ̵
A 씨는 해당 여성 연예인에 대해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전해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며 “질색하는 얼굴과 요동치는 인간의 지* 앞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바보가 돼 버렸다”고 전했다.

이어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며 “낯선 방에서 지옥같은 20분이었다”고 덧붙였다.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갑질’ 폭로를 당했다는 논란이 번지고 있다.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 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오늘 난 ̵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호 휴대전화를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나한테 그러는 건지 그 방에 있던 모두에게 그러는 건지 모를 정도로 흥분 상태였다”고 상황을 전했다.

A 씨에 따르면 해당 갑질 상황에 대한 ‘녹취록’이 있다.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갑질’ 폭로를 당했다는 논란이 번지고 있다.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 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오늘 난 ̵
그는 폭로글을 쓰며 해시태그에 ‘psycho’, ‘monster’를 남겼다. 공교롭게도 ‘사이코’는 레드벨벳의 대표곡 중 하나고, ‘몬스터’는 레드벨벳 슬기, 아이린이 활동했던 유닛의 노래였다는 점에서 갑질 연예인이 “아이린, 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

그러나 A 씨가 쓴 과거글을 보면 이상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그는 지난 2016년 아이린과 함께 화보 작업을 한 적이 있고 당시에 자신의 SNS에 좋은 말을 남겼다.

또한 평소에도 레드벨벳 노래가 좋다고 언급하거나 해시태그를 거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단순히 폭로글에 레드벨벳 노래를 태그한 것 같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A 씨가 레드벨벳을 칭찬하는 게시글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