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발생 이유는..” 독감 백신 관련 정은경이 내놓은 입장

2020년 10월 22일

잇따른 독감백신 사망이 발생하며 접종을 멈춰야 하지 않느냐는 우려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22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22일 낮 12시 기준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모두 17명이다.

이날 정은경 청장은 독감 백신 접종 후 발생한 사망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예방접종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된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사망자들이 접종한 백신의 출처가 모두 다르며 제품 자체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접종 중단까지 갈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표했다.

정 청장은 “백신의 안전성이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라는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의 지적에 대해 “현재까지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을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사망자와 백신의 인과관계는 사망원인과 그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적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망자들이 맞았던 백신이라도 접종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라는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그 부분도 검토했으나, 아직은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었다”라는 답을 내놓았다.

아울러 정 청장은 “사망 사례에 대해서는 최대한 접종과의 문제가 없는지 모니터링하고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겠다고 판단되면 신속하게 조치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자체의 문제일 가능성은 없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잇따른 독감백신 사망이 발생하며 접종을 멈춰야 하지 않느냐는 우려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22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한 입장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