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이렇게..” 아이린 갤러리가 참다참다 내린 결정

2020년 10월 23일

아이린이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아이린 갤러리’의 근황이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아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앞서 불거진 갑질 논란에 대해 인정하며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이 가운데, 팬카페의 일종인 ‘디시인사이드 아이린 갤러리’가 뜻밖의 사진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아이린 갤러리의 한 이용자는 “새로운 갤주(갤러리 주인) 모셔왔다”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했다.

글에는 레드벨벳 아이린이 아닌, 모델 아이린의 사진이 담겨 있었다. 아이린 갤러리 이용자들은 자신들의 스타를 동명이인의 타 인물로 바꾸며 아이린의 팬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재치 있게 표현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씨가 한 연예인이 갑질을 했다고 폭로했고, 이 연예인은 아이린으로 지목됐다.

이에 파장이 커지자, 아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식 사과문을 게시했으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아이린과 소속사의 사과에도 대중들의 반응은 냉랭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아이린의 사과문에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으며 일부 레드벨벳의 팬들은 ‘원활한 팀 활동을 위한 아이린의 탈퇴’를 외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