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가 코로나 ‘역대 최악의 고비’일 수밖에 없는 이유

2020년 10월 27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 잠잠해진 코로나 시국이 다시 심각해질 상황에 놓였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 잠잠해진 코로나 시국이 다시 심각해질 상황에 놓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8명으로 두자릿대를 유지했다. 88명 중 국내 발생 인원은 72명이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8명으로 두자릿대를 유지했다.

88명 중 국내 발생 인원은 72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 잠잠해진 코로나 시국이 다시 심각해질 상황에 놓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8명으로 두자릿대를 유지했다. 88명 중 국내 발생 인원은 72명이다.

아직까지는 관리 가능한 숫자이지만 더 심각한 위기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바로 할로윈데이 때문.

10월 30일 할로윈데이를 맞이해 많은 인파가 거리로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 잠잠해진 코로나 시국이 다시 심각해질 상황에 놓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8명으로 두자릿대를 유지했다. 88명 중 국내 발생 인원은 72명이다.

특히 강남, 홍대, 이태원 등 할로윈 분위기를 낼 수 있는 곳에 더욱 사람이 몰려 코로나19 확산이 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 각종 SNS에는 할로윈데이를 즐기기 위해 이태원에 가기로 했다는 사람들의 글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 잠잠해진 코로나 시국이 다시 심각해질 상황에 놓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8명으로 두자릿대를 유지했다. 88명 중 국내 발생 인원은 72명이다.

할로윈데이 코스프레 특성상 마스크를 끼지 않는 인원도 생각보다 많을 것으로 보여 국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굳이 이 시국에 모여야겠냐” “주변 봤을 때 100% 모여서 코로나 난리난다” “방역 수칙 좀 지키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 잠잠해진 코로나 시국이 다시 심각해질 상황에 놓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7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8명으로 두자릿대를 유지했다. 88명 중 국내 발생 인원은 72명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