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제 동생의 죽음을..” 최근 가장 난리난 청원 내용

2020년 10월 28일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17세 고등학생의 유족이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사망한 17세 고등학생의 친형이 작성한 글로, 친형은 정부가 동생의 사인을 백신이 아닌, 자살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 글에서 친형은 “18일 오전에 국과수에서 부검이 진행됐고 한 달 정도 걸릴 것이라고 했는데 일주일도 안 돼서 결과가 나왔다”라며 “국과수에서는 독감과 관련이 전혀 없다는데 사망하는 데 영향을 끼치는 정도가 하나도 없다는 것은 믿을 수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독감 주사를 맞고 난 다음 날 몸에 힘이 없고 기운이 없다며 저녁조차 먹지 않은 동생이었다. 국과수 검수 결과 아질산염이 치사량으로 위에서 다량 검출됐다고 한다. 이에 독감백신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지으려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친형은 “경찰들이 집으로 왔다. 국과수로부터 사인을 들었다며 동생이 평소에 자살을 할 징후가 있었는지, 아질산염을 복용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하고, 데스크톱과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가지고 갔다”라고 말했다.

친형은 “동생 친구들과 학교에 가서 수사를 진행한 결과, 평소에 이상한 점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데 경찰은 동생의 사인이 국과수를 통해 나왔다고 하며 자살, 타살, 사고사 셋 중 하나인데, 타살과 사고사가 아닌 거 같아서 자살의 비중을 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라고 했다.

끝으로 친형은 “이렇듯 타살의 이유도, 부검 결과 타살의 상흔도 없다. 성실하게 공부만 한 제 동생이 자살로 사건이 종결된다면 너무 억울한 죽음이 될 것 같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사망한 17세 고등학생은 지난 14일 독감 백신을 맞은 뒤 16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