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에 노래방 설치했답니다. 이게 나라입니까?”

2020년 10월 29일

전북 전주교도소가 노래방과 게임기 등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설치했다.

전북 전주교도소가 노래방과 게임기 등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설치했다. 지난 28일 전주교도소 측은 노래방과 게임기, 상담실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전주교도소 측은 노래방과 게임기, 상담실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전주교도소는 올해 초부터 심신 치유실 설치를 준비했으며, 개관 비용에는 총 5000만 원 상당이 들었다. 이 가운데, 심신 치유실을 폐지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전북 전주교도소가 노래방과 게임기 등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설치했다. 지난 28일 전주교도소 측은 노래방과 게임기, 상담실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주교도소 심신 치유실을 당장 폐쇄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서울에 사는 30대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범죄자는 타인에게 피해를 주거나 법으로 정한 규범을 어긴 사람”이라며 “(교도소는) 죄의 경중을 떠나 다시는 그곳을 돌아가고 싶지 않도록 혹독하고 처절한 곳이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전북 전주교도소가 노래방과 게임기 등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설치했다. 지난 28일 전주교도소 측은 노래방과 게임기, 상담실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삼시 세끼를 다 해결해 주고 춥든 덥든 편하게 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을 주면 얼마나 편하겠느냐”라며 “거기다가 노래방과 오락기까지 제공하면 이보다 더 편한 삶이 어디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청원인은 심신 치유실 설치가 논란이 있다는 기사 링크를 첨부하면서 “범죄자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이들에게 가슴에 손을 얹고 대답하라고 묻고 싶다. 본인의 자녀나 형제, 가족에게 피해를 준 사람에게도 ‘인권을 지켜줘야 한다’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전북 전주교도소가 노래방과 게임기 등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설치했다. 지난 28일 전주교도소 측은 노래방과 게임기, 상담실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심신 치유실을 설치할 돈을 범죄 피해를 본 이들을 적극적으로 구제하든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라며 “계획적 또는 우발적으로 범죄를 저질렀더라도 선택은 본인이 한 것이니 그들은 핍박받고 억압받아야 마땅하다”라고 덧붙였다.

전북 전주교도소가 노래방과 게임기 등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설치했다. 지난 28일 전주교도소 측은 노래방과 게임기, 상담실이 있는 ‘심신 치유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편 전주교도소 관계자는 심신 치유실과 관련해 “수용자 인권과 행복추구권을 향상하기 위한 시설”이라며 “교정 목적에 맞게 시설을 운영하겠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전주교도소,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