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너는..” 어제 함소원 엄마가 절절히 말한 너무 슬픈 말

2020년 11월 18일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어머니가 출연해 한 말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방영분에서 함소원 부부는 함소원 어머니 생일날을 기념하기 위해 가족 모임을 가졌다.

함소원 가족이 33년 만에 가족 사진을 찍던 도중 함소원 어머니는 “이제는 영정사진 하나 찍으려고 한다”며”갈 때 쯤 찍으면 너무 늙고 너네도 슬프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울컥했고 곧 어머니를 모시고 집에 돌아와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함소원 어머니는 그 자리에서 “나야 없어서 그랬지만 너는 왜 그렇게 사냐”며”제발 좀 바꿔라”고 말하며 평소 함소원의 지나친 절약 습관을 지적했다.

이어 “옛날에는 떨이 찾아서 저녁마다 시장을 전전했다”며”그렇게 해서라도 밥을 못 먹이면 가슴이 미어졌다”고 아픈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너(함소원)를 제일 고생해서 낳았다”며”목숨 하고 바꿔가면서 낳아서 (의사가)잠들면 죽는다고 뺨을 때리더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함소원은 어머니의 희생에 눈물을 흘렸고, 어머니는 이에 “엄마 유언이다”며”돈 좀 쓰면서 살아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어머니는 “네가 습관을 바꿔야 엄마가 눈을 편안하게 감는다”며”제일 중요한 건 너 자신”이라고 조언해주며 따뜻한 모성애를 보였다.

진심 어린 어머니의 충고에 함소원은 눈물을 흘리며 어머니의 손을 포개어 꼭 잡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