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가대표 경기 뛰었는데 방금 ‘코로나 확진’된 선수..

2020년 11월 19일

축구 대표팀 황희찬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8일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카타르전 이후 실시한 코로나 유전자증폭검사 (PCR) 결과 황희찬과 스태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밝혔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번 A매치 기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대표팀 선수는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 김문환, 나상호였으며 황희찬까지 총 7명으로 늘었다.

황희찬의 코로나 확진 소식이 전해지자, 그가 지난 17일 출전했던 카타르전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당시 황희찬은 선발로 나서 76분을 소화했으며, 전반 초반에는 골까지 넣었고 이후 손흥민, 이재성, 황의조, 남태희 등의 선수들과 얼싸안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처럼 경기 내내 밀접하게 신체적으로 접촉했기 때문에 집단감염의 우려가 뒤따르고 있다.

비말이나 스킨십을 통해 코로나19가 전파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에 한국 선수들뿐 아니라 황희찬과 부딪힌 카타르 선수들도 감염 걱정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대한축구협회는 확진자 사후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은 19일 입국해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 등지에서 2주간 자가격리 기간을 보낸다.

반면 양성 반응이 나온 선수들은 현재 오스트리아에 머물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