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으로 김철민 쓰러졌을 때 가장 먼저 달려온 개그맨..

2020년 11월 23일

폐암 투병 중인 가수 김철민이 친구 박명수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A ‘개뼈다귀’에는 김철민이 ‘TO DO LIST’의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철민은 30년 지기 친구 박명수에 대한 남다른 우정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방송에서 지상렬, 박명수, 이성재, 김구라는 ‘인생에서 가장 특별한 하루’라는 주제로 하루를 보냈다. 이들은 ‘강원도 묵호항에 가서 기운 느껴보기’라는 누군가의 소원을 대신 들어주며 하루를 살았다.

소원의 주인공인 김철민은 “제가 쓰러졌을 때 가장 먼저 달려온 친구가 박명수였다”라고 소개하며 애틋함을 표했다.

김철민은 “저는 벼랑 끝에 와 있다. 제 몸 상태가 그렇다”라며 “명수랑 90년대 초반에 만나서 한강에 갔었다. 캔맥주를 마셨는데 명수랑 다시 한번 원 없이 맥주를 마시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장 가고 싶은 곳이 바닷가다. 특히 묵호항은 20년 전에 혼자서 여행을 다녀온 곳이다”라며 “바다 냄새도 참 좋고, 바다 사람들이 오징어를 빨래처럼 널어놓으면 그 향기도 참 좋다. 명수랑 술잔 기울이면서 살아온 이야기를 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라며 멤버들에게 여행지로 묵호항을 추천했다.

이날 김철민은 박명수에게 영상 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그는 “나라는 이유를 밝히지 않은 이유는 나의 존재를 알고 가면 아무래도 (네가) 날 위해서 여행하는 것이 조금은 가식적으로 보일 수 있을 것 같아서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수야 너한테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네가 그동안 정말 열심히 달려왔고, 또 국민 스타가 됐고, 가정을 이뤄서 행복하게 잘 사는 모습을 보는 게 정말 좋다. 하지만 이제 네 몸을 사랑해야 해. 내가 못한 게 그거거든”이라며 애정 어린 말을 전했다.

김철민의 편지를 접한 박명수는 한동안 아무런 말을 잇지 못하다가, “우리는 형이 바라는 대로 하루를 보냈는지 모르겠어. 좀 더 오래 버텼으면 좋겠고 꼭 완치가 돼서 여기 같이 오자”라고 답했다.

한편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우정을 응원한다”, “김철민 님 부디 완쾌하셨으면 좋겠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채널A ‘개뼈다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