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발생한 ‘롯데마트 안내견’ 출입 금지 대참사 (분노주의)

2020년 11월 30일

롯데마트 잠실점이 안내견의 출입을 거부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9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교육 중인 안내견의 출입 거부를 직접 목격한 네티즌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네티즌은 안내견의 사진 한 장과 함께 퍼피워킹 교육을 위해 출입한 안내견이 마트 출입 제지를 당했다고 글을 남겨 네티즌들을 분노하게 했다.

네티즌은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지만 입구에서 출입 승인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는… 한국 잠실 한복판에.. 롯데 왕국을 세워 장사하는.. 그 중심부 한복판에서 강아지 데리고 온 아주머니 우시고.. 아무리 오해가 생기고 답답하고 짜증 나고 가족 지인한테도 이렇게 하나?”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매니저라는 분이..? 직원 두 분 중 한 분이 아무리 화가 나도 저런 눈빛과 말투를 하며 대들며 언성을 높이고… 강아지 불안해서 리드줄 다 물고.. 너무 안타깝고.. 딸은 뒷걸음질 쳐서 울고”라고 말했다.

직원의 불친절한 태도에 안내견과 동행자 모두가 부당한 피해를 입은 것이다.

아울러 현장에 같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근데 더 기가 막힌 건 옆에 일하시는 다른 직원들도 저 상황에 안내견을 데리고 온 사람을 욕했다. 어딜 개를 데리고 오냐고”라며 “끝까지 뻔뻔하게 응대해서 예비 안내견 데리고 있던 사람들 돌아갔다”라고 추가로 글을 게재했다.

해당 안내견이 롯데마트에 출입했던 이유는 ‘퍼피워킹’ 교육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퍼피워킹 교육이란, 안내견 훈련을 받을 강아지들을 생후 7주부터 약 1년간 일반 가정에서 맡아 양육하는 자원봉사 프로그램으로, 이 교육은 한 마리의 안내견이 탄생하기까지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