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코로나 확진 상태에서 활동해 욕 먹고 있는 아이돌

2020년 11월 30일

한 아이돌 그룹 멤버가 코로나19 확진 상태에서 버젓이 활동을 이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그와 동선이 겹친 소속사 아티스트와 스태프들고 검사를 받고 있다.

업텐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3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 업텐션 비토 군이 코로나19 양성 판성을 받았습니다”라며 “비토 군은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라고 알렸다.

이에 소속사는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업텐션은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며, 당사는 다시 한번 아티스트 관리 및 향후 코로나19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날 오전 SBS ‘인기가요’ 제작진은 “어제(29일) ‘인기가요’에 출연한 업텐션의 멤버 비토가 오늘 아침,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알렸다.

이어 “‘인기가요’ 제작진은 현재 업텐션의 모든 동선 및 밀접접촉자 파악 작업을 생방송 진행 동선과 CCTV 확인을 통해 시작했으나, 확인 완료까지는 시간이 다소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매니저 여러분도 사태 해결에 도움 되지 않는 불필요한 억측은 자제하시고, 가요계를 함께 이끌어가는 동업자라는 마음으로 필요한 정보들을 선제적으로 파악하시고, 필요한 경우 우리와 바로 공유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 아이돌 그룹 멤버가 코로나19 확진 상태에서 버젓이 활동을 이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그와 동선이 겹친 소속사 아티스트와 스태프들고 검사를 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