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상이 부족해요..” 실시간 난리 난 부산 코로나 초유의 사태

2020년 11월 30일

부산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부산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청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에 대한 지자체 대응

30일 오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청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에 대한 지자체 대응 방침은 2단계지만, 추가 조치를 통해 3단계 수준으로 강화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조치는 3일까지 72시간 동안 진행되며 1일 0시부터 시작된다.

부산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청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에 대한 지자체 대응

변 권한대행은 “자가격리자는 이미 4000명을 넘어섰고 역학조사가 어려울 만큼 빠르게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라며 “입원할 병상도 부족한 초유의 상황이 벌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 우려 시설에 대한 학생 출입 제한과 점검 인력 대폭 확대 등을 통해 3일까지 72시간 동안 바이러스를 봉쇄한다는 각오로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라고 했다.

부산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청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에 대한 지자체 대응

거리두기 3단계는 전국 주 평균 일일 확진자가 800~1000명 이상일 때 적용된다.

3단계가 시행되면 필수시설 외 모든 시설에 대한 집합 금지가 이뤄지며 국공립 시설은 실내외 상관없이 운영할 수 없다. 또한 10인 이상 모임과 행사가 금지되며 KTX와 고속버스 같은 대중교통은 50% 이내로 예매를 제한한다.

부산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청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에 대한 지자체 대응

또한 학교도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며 종교시설은 1인 영상만 허용하되 모임과 식사는 전면 금지된다.

변 권한대행은 “특단의 조치 없이는 수험생의 안전을 지켜줄 수가 없다”라며 “코로나 봉쇄를 위해 모두가 함께하는 시민 행동이 절실히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부산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청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에 대한 지자체 대응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