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터진 민주당 이낙연 측근 의문스러운 사.망.사.건

2020년 12월 4일   박지석 에디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실의 부실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30분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이낙연 대표 비서실 부실장인 이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씨는 전날 서울중암지검에 출석해 변호인이 동석한 가운데 오후 6시 30분경까지 조사를 받았다. 저녁식사를 가진 뒤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이후 실종됐다.

이에 경찰은 이 씨에 대한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이용해 소재를 파악하던 중 그를 찾아냈다.

이 씨는 숨지기 전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라고 전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 씨의 사망이 알려지자, 옵티머스 관련 업체로부터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 부실장은 지난 4월 총선 전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대납 등을 지원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었다. 그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복합기 임대료 월 11만 5000원가량, 총 46만 원을 지원받았다.

이낙연 대표 측은 이에 관해 “참모진이 지인을 통해 빌려 온 복합기로, 회계 보고 때 복합기가 누락된 건 실무진의 착오”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여권에서는 고작 46만 원가량을 불법으로 지원받았다는 의혹으로 이 부실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