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9년’ 이재용 최후진술에서 이건희 언급하며 한 말

2020년 12월 3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징역 9년' 이재용 최후진술에서 이건희 언급하며 한 말

30일 특검은 서울고법 형사1부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9년을 선고해달라”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해 전직 대통령 박근혜 씨 등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다.

'징역 9년' 이재용 최후진술에서 이건희 언급하며 한 말

특검은 “살아있는 권력이든 죽은 권력이든, 최고의 정치적 권력이든 최고의 경제적 권력이든, 권력자이든 필부필부이든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여 처벌해야 한다”라며 “총수의 의지에 달려있는 준법감시제도를 이유로 법치주의적 통제를 포기하거나 양보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징역 9년' 이재용 최후진술에서 이건희 언급하며 한 말

이재용 부회장은 최후진술 시간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이건희 회장을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참회하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이건희 회장이 갑자기 쓰러져 경황이 없던 중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 자리가 있었다”라며 “지금 같으면 결단코 그렇게 대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징역 9년' 이재용 최후진술에서 이건희 언급하며 한 말

이어 “솔직히 힘들고 답답하고 참담한 시간이었지만 돌이켜보면 모든 것이 제 불찰과 잘못 책임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정한 초일류 기업은 지속 가능한 기업이고 기업인 이재용의 일관된 꿈”이라며 “그것이 이뤄질 때 진정한 승어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승어부란, 아버지를 능가한다는 한자성어로 이 회장의 추도사에도 등장했던 말이다.

'징역 9년' 이재용 최후진술에서 이건희 언급하며 한 말

한편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8일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