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얘들아 변이 바이러스 한국인 때문이니 우리 욕하지마”

2021년 1월 4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의 원흉으로 꼽히는 중국에서 황당한 발언이 나왔다.

4일 중국 위생당국은 최근 영국에서 발생한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한국의 책임으로 돌리는 발언을 남겼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5명 발생했다.

선양은 지난달 23일 1명의 환자가 발생한 이후 3일까지 총 2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선양시 당국은 “이번 감염의 시작은 매우 분명하다. 26명의 감염자 모두 한국에서 입국한 인(尹)모씨와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이 슈퍼 전파자로 떠오르자 중국인들은 “한국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중국에 퍼뜨리고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당국은 또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7000명을 접촉하면 1명이 겨우 확진되는 수준이었는데 한국에서 입국한 인씨는 방문한 곳곳 확진자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인씨가 잠시 들린 슈퍼마켓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는게 이들의 설명이다.

이처럼 한국에서 입국한 인씨가 ‘슈퍼전파자’로 떠오르면서, 중국 현지 매체와 웨이보 등 SNS에서는 “인씨가 한국에서 영국 변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중국에 퍼뜨리고 있다”는 루머도 돌고 있다.

영국에서 창궐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70%가량 높은데, 인씨가 많은 이들을 감염시키자 이같은 루머가 돌고 있는 것. 이에 따라 선양시 당국은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인씨가 한국인인지 중국인인지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