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이란 인간이 제 여친 중요부위에 ‘환영합니다’라고 문신 새겨놨습니다”

2021년 1월 5일

여친과 뜨거운 하룻밤을 보내려던 남자가 예상치 못한 일을 경험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남성 A 씨는 “여친이랑 모텔에 갔는데 애무를 못하게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자기만 해주겠다고 하더라. 나도 하고싶다고 하니 안된다고 강하게 거부했다. 땡깡을 부리니 ‘밑에 보여줘도 마음 변하지 마라’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결국 아랫 부분을 본 A 씨는 충격에 빠졌다.

여자친구 배꼽 아래에 한글로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문신이 있던 것.

A 씨에 따르면 문제의 문신은 여자친구의 전 남자친구가 새긴 것이었다.

A 씨는 “이건 뭐 할 말도 없고, 딱히 해줄 말도 없다.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내 중요부위에 ‘들어가도 될까요’라는 문신을 새겨야하는 것이냐”는 말까지 남겼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내 여친이라고 상상하니 끔찍하다” “나같으면 못 견디고 헤어질듯” “제발 주작이라고 해달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