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빅죠 사망하기 전 마지막으로 남겼던 너무 슬픈 발언

2021년 1월 7일

최근 32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가수 빅죠가 사망했다.

최근 32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가수 빅죠가 사망했다. 빅죠는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 김포 모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경과가 나빠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빅죠는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 김포 모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경과가 나빠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빅쇼의 전 제작자 이 모 씨는 한 언론사에 사망과 관련해 “데뷔했을 때도 체중이 250kg에 육박했는데, 당시에도 몸에 수시로 염증이 생기고 했었다”고 말했다.

최근 32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가수 빅죠가 사망했다. 빅죠는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 김포 모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경과가 나빠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그러면서 “이번에 체중이 다시 불어나면서 병원에 입원했다. 염증 때문에 장기에 문제가 생겨 출혈이 있었고 수술을 했지만 출혈이 멈추지 않아 결국 숨졌다”고 밝혔다.

현재 빅죠에게 남은 가족은 어머니 한 명인 것으로 알려져 더 많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32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가수 빅죠가 사망했다. 빅죠는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 김포 모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경과가 나빠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 씨는 “지금 유일한 가족이 어머니다. 현재 너무 경황이 없는 상태시기 때문에 빈소 등 장례절차는 정해진 바가 없다”고 전했다.

한편 빅죠는 지난달 12일 유튜브 채널 ‘엄삼용’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최근 32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가수 빅죠가 사망했다. 빅죠는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 김포 모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경과가 나빠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영상에서 빅죠는 “얼마 전에 병원을 다녔다. 의사 선생님이 집에서 2주 정도 자가 치료를 하라고 했는데 이 상황에서 계속 콘텐츠를 진행 중이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휴식을 취하겠다고 선언하며 “시청자들과 엄삼용, 박현배에게도 미안하다“고 팬들을 생각하는 모습부터 보인 바 있다.

최근 320kg까지 체중이 불어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가수 빅죠가 사망했다. 빅죠는 6일 오후 6시 20분께 경기 김포 모 병원에서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던 중 경과가 나빠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