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가세연에서 폭로된 유명인 성.폭.행 사건 내용

2021년 1월 7일   박지석 에디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6일 가세연은 자신들의 유튜브 방송에서 “김 의원이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이던 2018년 10월 15일에 성폭행을 저질렀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피해자는 당시 자유한국당 모 의원의 인턴 비서이던 A 씨이며, 목격자는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의원 비서 B 씨이다.

이들은 “경상북도로 이동하던 중 경북도청이 마련한 술자리에서 김 의원이 두 여비서를 알게 됐다”라며 “두 여비서는 침대가 두 개인 같은 방을 배정받았는데 김 의원이 몇 호실에 묵는지 묻고는 밤중에 술과 안주를 잔뜩 사 찾아왔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인턴이고 이 씨는 직급이 낮은 비서였기에 보좌관이 술을 마시자고 하니 어쩔 수 없이 마셨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때 이 씨는 술에 취해 먼저 잠이 들었는데 잠시 후 깨어나 보니 김 의원이 김 씨를 성폭행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 상황에 명백한 목격자가 있었다는 것이다.

가세연 측은 B 씨가 김 의원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보좌관님이 성폭행한 그 인턴 비서한테 사죄는 하셨나? 사죄는 하셨길 진심으로 바란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방송이 나간 후 김 의원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글을 발표했다.

그는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 이런 자들에게 취할 수 있는 수단이 법적 대응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즉시 강력한 민, 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