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자랑 적당히 해라” 악플에 빡친 쌈디 놀라운 대응

2021년 1월 7일

정인이 사건에 분노한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다시는 끔찍한 아동 학대 재발 방지에 힘 써달라며 어린이 재단에 무려 5000만원을 기부했다.

정인이 사건에 분노한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다시는 끔찍한 아동 학대 재발 방지에 힘 써달라며 어린이 재단에 무려 5000만원을 기부했다. 쌈디는 앞서 코로나에 힘쓰는 의료진에 도움이 되기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쌈디는 앞서 코로나에 힘쓰는 의료진에 도움이 되기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공개한 바 있다.

이렇듯 사회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연예인의 위치에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팬들은 박수를 보냈다.

정인이 사건에 분노한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다시는 끔찍한 아동 학대 재발 방지에 힘 써달라며 어린이 재단에 무려 5000만원을 기부했다. 쌈디는 앞서 코로나에 힘쓰는 의료진에 도움이 되기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그러나 그의 기부 행위에 딴지를 거는 사람이 나타났다.

쌈디의 인스타그램을 찾아온 한 누리꾼은 “기부하는 건 좋은데 나 기부하는 거 봐주세요 자랑해야하느냐”며 따졌다.

정인이 사건에 분노한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다시는 끔찍한 아동 학대 재발 방지에 힘 써달라며 어린이 재단에 무려 5000만원을 기부했다. 쌈디는 앞서 코로나에 힘쓰는 의료진에 도움이 되기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그러면서 “이건 결국 5000만원짜리 관심 아니냐. 아무리 연예인이 대중 관심 먹고 사는 직업이라지만 기부 정도는 조용히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황당한 누리꾼의 댓글에 쌈디는 직접 “칭찬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티를 내야지 사람들도 더 관심을 갖는다. 또 덩달하 착하고 좋은 일도 같이 할 수 있으니까 그런 거다”라고 사이다 답글을 남겼다.

정인이 사건에 분노한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다시는 끔찍한 아동 학대 재발 방지에 힘 써달라며 어린이 재단에 무려 5000만원을 기부했다. 쌈디는 앞서 코로나에 힘쓰는 의료진에 도움이 되기 위해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이에 팬들은 “쌈디 진짜 멋있다” “기부 100원도 안하는 사람이 말이 많다” “쌈디 존경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