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미쳤다” 어제 말도 안되는 대형사고 친 여가부 장관

2021년 1월 8일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인해 아직도 전국이 긴장한 요즘,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인해 아직도 전국이 긴장한 요즘,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가 열렸다. 해당 회의에는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가 열렸다.

해당 회의에는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도 참여했으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채 회의장에 들어왔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인해 아직도 전국이 긴장한 요즘,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가 열렸다. 해당 회의에는

다른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상태였으며, 이후 정 장관의 비서가 그에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렸다.

정 장관은 이에 회의장을 나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난 뒤 다시 입장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인해 아직도 전국이 긴장한 요즘,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가 열렸다. 해당 회의에는

그러나 누리꾼들은 “알려줘야 할 정도면 평소에 안 쓰고 다닌거 아니냐”,”이런 시기에 장관이 마스크도 제대로 안쓰냐”와 같이 비난했다.

여가부측은 이에 이날 오후 “잠시라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한다”며”방역 안전을 더욱 잘 지키겠다”고 주장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인해 아직도 전국이 긴장한 요즘,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가 열렸다. 해당 회의에는

한편 정 장관은 지난달 29일부터 이정옥 장관의 후임으로 장관직을 수행 중에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