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입니다. 국내에서 방사능 유출됐습니다” (+위치)

2021년 1월 8일

경북 경주에 있는 월성원자력발전소(월성원전)에서 방사능이 유출됐다.

지난 7일 포항 MBC는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관련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월성원전 부지 10여 곳의 지하수 검사 결과, 모든 곳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이에 추가 오염 가능성도 있어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포항 MBC는 “월성원전 부지가 광범위한 방사능 오염에 노출됐을 수 있다는 한수원 자체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원전 구조상 방사성 물질은 안전을 위해 완전히 밀폐, 격리돼 지정된 설비를 제외하고는 검출돼서는 안 된다. 하지만 조사 결과 많게는 71만 3000베크렐, 관리 기준의 18배에 이르는 상당량의 삼중수소가 곳곳에서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더구나 원전 중심 부지에서 300미터 떨어져 있는 북쪽 경계 지역에서도 최고 924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이 때문에 방사능에 오염된 지하수가 월성원전 부지는 물론 원전 부지 바깥으로까지 확산됐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포항 MBC 측은 한수원의 입장도 보도했다.

포항 MBC는 “한수원은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은 모두 원전 부지안에 위치해 외부 유출이라고 할 수 없고 비계획적인 유출도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분노의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방사능 유출은 지역에서 끝날 문제가 아닌데 왜 뉴스가 안 나오냐”, “원전 어떡하냐”, “너무 심각하다”, “월성원전 폐쇄한 거 아니었나. 폐쇄할 때 제대로 처리 안 했나 보네” 등의 의견을 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