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시작된 3차 재난지원금 받으면 큰일나는 분들 알려드립니다”

2021년 1월 11일   김주영 에디터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사람들에게 지급하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이 시작됐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버팀목자금 지급 대상은 집합금지 업종 11만6천 명, 영업제한 업종 76만2천 명, 일반 업종 188만1천 명이다.

중기부는 “버팀목자금 대상자는 지난해 새희망자금 대상자 250만 명보다 약 26만 명 많다”며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가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됐고, 지난해 6월 이후 개업한 7만여 명도 새로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이들 대상자에게 버팀목자금 신청을 안내하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우선적으로 지난해 11월 24일 이후 정부와 지자체의 방역 강화에 따른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대상이 된 소상공인은 각각 300만원과 2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중에서 식당·카페가 63만 개로 가장 많다. 이 외에 이·미용시설 8만 개, 학원·교습소 7만5천 개, 실내체육시설 4만5천 개 등이다.

지자체의 추가적인 방역조치로 집합금지나 영업제한이 이뤄진 경우에도 지급 대상이 된다.

그러나 주의해야할 사항이 있다.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을 위반한 업체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며, 지급받더라도 위반 사실이 사후 확인될 경우 지원금이 환수된다.

아울러 지난해 매출액이 4억 원 이하이면서 2019년 매출액보다 감소한 영세 소상공인은 1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