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기 재결합 제안에 유깻잎이 폭로한 충격 내용

2021년 1월 12일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재결합을 제안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는 최고기와 유깻잎이 출연해 단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재결합 제안을 하면서 행복했던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계속 부산에서 살 거야? 여기 같이 있으면 되지”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유깻잎이 “왔다 갔다 하면서? 솔잎이 보러 왔다 갔다 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최고기가 “들어와서 살래?”라고 묻자, 유깻잎은 “돌려 말하지 말고 제대로 얘기해라”라고 말했다.

최고기는 “나중에 솔잎이가 ‘아빠가 나를 위해 용기를 내줬구나’ 생각해 주면 좋겠다”라며 “항상 미안하고 후회된다”라고 고백했다.

유깻잎이 “말하고 싶은 요점이 뭔데?”라고 묻자, 최고기는 “행복했던 옛날로 다시 돌아갔으면 좋겠다. 그때는 행복하지 않았지만 행복한 가족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유깻잎은 “오빠한테 난 여자가 아니야. 결혼생활할 때도 서로가 원하는 대로 못 해줬다. 서로에 대해 너무 익숙해졌다. 우리 둘이 시작한 결혼생활인데 우리가 없어져 버렸다. 그런 감정도 없는데 이 집에 오면 예전처럼 살겠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빠 말을 못 믿겠다. 또 (시댁, 친정)을 아예 안 보고 살 수도 없다. 이제는 못 보고 살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VCR 영상을 지켜본 MC 신동엽은 “다음 주에는 최고기가 아버지를 만나러 간다”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