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민원’에 문정원이 보인 이상한 반응 (+현재 상황)

2021년 1월 13일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하는 댓글을 남겼다.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

해당 네티즌은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느냐”라며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 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 없어 댓글 남기니 사정 부탁드린다”라고 글을 남겼다.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

이에 문정원은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주의시키고 있다”라며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집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다. 저희도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라고 답했다.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

또 문정원은 코로나19로 아이들을 돌볼 대체 장소가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19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없다”라며 “최대한 초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 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

해당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이며, 문정원은 인스타그램 댓글 설정 ‘해제’를 시켜 누리꾼들이 댓글 자체를 달지 못하게 막아놨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의 다른 게시물로 가서 “댓글 열심히 지우고 있나 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생각 말고 아이들 잘 교육하라”, “남자애들이라서 라니요. 작은 정성 보였으니 입 다물어라 이런 식인 가요?”, “기가 찬다” 등 비난의 말을 보내고 있다.

방송인 이휘재와 그의 아내인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를 받았다. 지난 12일 문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서준이와 서언이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해당 글에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