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에서 밝혀진 정인이 양모 장하영 ‘친딸’ 현재 건강 상태

2021년 1월 13일

정인이 사건에 대한 양부모의 첫 재판이 13일에 열리는 가운데, 양부 안성은 씨와 양모 장하영 씨의 친딸 근황도 공개됐다.

정인이 사건에 대한 양부모의 첫 재판이 13일에 열리는 가운데, 양부 안성은 씨와 양모 장하영 씨의 친딸 근황도 공개됐다. 채널 A 뉴스는 장하영의 첫 재판에 앞서 그가 직접 작성했다는 진술을 공개했다. 장 씨

채널 A 뉴스는 장하영의 첫 재판에 앞서 그가 직접 작성했다는 진술을 공개했다.

장 씨는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정인이를 훈육 차원에서 등이나 허리를 때렸다. 하지만 뼈가 부러질 정도로 때리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정인이 사건에 대한 양부모의 첫 재판이 13일에 열리는 가운데, 양부 안성은 씨와 양모 장하영 씨의 친딸 근황도 공개됐다. 채널 A 뉴스는 장하영의 첫 재판에 앞서 그가 직접 작성했다는 진술을 공개했다. 장 씨

그러면서 “정인이뿐만 아니라 친딸도 말 안들으면 똑같이 때렸다”는 이상한 말까지 남겼다.

실제 장 씨와 남편의 메시지 기록에는 “친딸이 너무 말을 안 들어 정인이는 내버려 두고 친딸을 때렸다”는 내용이 있었다.

정인이 사건에 대한 양부모의 첫 재판이 13일에 열리는 가운데, 양부 안성은 씨와 양모 장하영 씨의 친딸 근황도 공개됐다. 채널 A 뉴스는 장하영의 첫 재판에 앞서 그가 직접 작성했다는 진술을 공개했다. 장 씨

장 씨는 정인이라서 때린 것이 아니라, 친딸도 때렸으니 학대가 아닌 훈육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지난 8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소청과의사회)는 “피고인(장 씨)은 피해자(정인이)에 대한 살인 의도가 분명하게 있었거나 최소한 가해로 인해 피해자가 사망할 가능성에 대해 인지는 했을 것”이라는 의견서를 발표했다.

정인이 사건에 대한 양부모의 첫 재판이 13일에 열리는 가운데, 양부 안성은 씨와 양모 장하영 씨의 친딸 근황도 공개됐다. 채널 A 뉴스는 장하영의 첫 재판에 앞서 그가 직접 작성했다는 진술을 공개했다. 장 씨

현재 장 씨에 대해 검찰은 아동학대혐의를 적용시켰으나 그가 고의를 가지고 아이를 살해한 여러 정황을 확인해 살인죄혐의도 추가로 적용시켰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