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입니다. 정인이 양부 안성은 도주했습니다”

2021년 1월 13일

정인이 사건 첫번째 공판이 13일 열린 가운데, 공판이 끝난 후 정인이 양부가 보인 태도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속보입니다. 정인이 양부 안성은 도주했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 신혁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으로 구속기소된 양모 장하영 씨와 아동복지법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성은 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속보입니다. 정인이 양부 안성은 도주했습니다

특히 검찰이 아동학대혐의뿐만 아니라 살인죄혐의까지 적용해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재판이었다.

이날 양부모 측은 “아이를 훈육 차원에서 때렸을 뿐, 죽일 의도는 없었다. 친딸도 말을 안들으면 때린다”라고 항변했다.

속보입니다. 정인이 양부 안성은 도주했습니다

정인이 사건이 화제를 모은 후 이들은 계속해서 사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으나, 모두 거짓이었다.

속보입니다. 정인이 양부 안성은 도주했습니다

공판이 끝난 직후 정인이 양부 안성은 씨는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기 위해서인지, 시민들의 보복이 두려워서인지 황급히 준비된 차량으로 도망치는 모습을 보였다.

아무런 질문도 받지 않고 안 씨가 뛰어가자 현장에 있던 기자들 뛰어 그를 쫓아가는 풍경이 그려졌다.

속보입니다. 정인이 양부 안성은 도주했습니다

이를 본 시민들은 크게 분노하며 “인간이 아니다” “반성하는 인간이란 사람이 보일 태도가 맞느냐” “진짜 살인죄로 무기징역 살다 나오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