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는 아닌데?” 정인이 양부모 변호사가 한 정신나간 말

2021년 1월 14일

정인이 사건 재판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부러는 아닌데? 정인이 양부모 변호사가 한 정신나간 말

지난 1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양부모 측은 “정인이를 고의로 사망에 이르게 한 적이 없다”라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이날 양부모 측 정희원 변호사는 재판이 끝난 후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에 대한 질문에 “당연히 부인한다. 아동학대치사를 부인하는데 어떻게 살인을 인정하느냐”라고 대답했다.

일부러는 아닌데? 정인이 양부모 변호사가 한 정신나간 말

또한 정희원 변호사는 “정인이 사망 당일에도 학대가 있었던 것은 확실하지만 그로 인해 사망한 것인지는 모르겠다”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정인이의 사망 가능성을 모를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피고인이 알면서 일부러 때릴 것 같진 않다”라며 “피고인을 믿고 있다”라고 밝혔다.

일부러는 아닌데? 정인이 양부모 변호사가 한 정신나간 말

해당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들은 “살인자를 왜 변호하냐”, “저 변호사가 정인이 두 번 죽인다”, “아무리 돈이 좋아도 인간답게 정의롭게 변호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러는 아닌데? 정인이 양부모 변호사가 한 정신나간 말

한편 검찰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약 8개월간 정인 양을 상습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모 장 씨에 대해 살인죄를 추가, 공소장을 변경했다.

일부러는 아닌데? 정인이 양부모 변호사가 한 정신나간 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뉴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