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돈 없던 무명시절 후배들에게 했던 엄청난 일

2021년 1월 18일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김숙이 출연해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과거 유재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김숙이 출연해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과거 유재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상황을 회상하며 당시 유재석의 훈훈한 미담을 공개했다.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김숙이 출연해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과거 유재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

방송에서 김숙은 “유재석 씨와 함께했던 잘 된 코너가 하나 있다”라며 “‘남편은 베짱이’라는 프로그램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유재석은 “갓숙이 와서 그 시절이 떠오른다. 그때 차 있는 사람이 나 혼자였다. 새벽에 끝나면 숙이랑 애들을 다 데려다줬다. 돈이 없어서 해줄 수 있는 게 그것뿐이었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김숙이 출연해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과거 유재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

김숙은 “거의 스쿨버스였다. (유재석) 선배님이 강남 쪽에 사셨고 제가 당산동 쪽에 살았는데 한참 돌더라도 집에 데려다주셨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김숙의 말을 듣던 유재석은 “그 당시에 제가 돈은 없었지만 차가 있었기 때문에, 유일하게 해줄 수 있는 일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김숙이 출연해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과거 유재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역시 유느님이다”, “팀원들한테 해줄 수 있는 게 운전밖에 없다는 말 너무 뭉클하다”, “역시 미담제조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재석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김숙이 출연해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과거 유재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MBC ‘놀면 뭐 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