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 ‘5인 이상’ 모여 ‘턱스크’ 걸려 난리 난 유명인

2021년 1월 20일

방송인 김어준이 카페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턱스크’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방송인 김어준이 카페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턱스크’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어준이 카페에서 4명의 지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턱스크’를 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방송인 김어준이 카페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턱스크’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

김씨의 테이블에는 김씨를 포함해 3명이 의자에 앉아 있었으며, 나머지 2명은 서서 이야기를 듣고 있었다.

사진 속 주변 인물들은 김어준의 뉴스공장 제작진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송인 김어준이 카페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턱스크’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

논란이 커지자 김어준은 2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공개된) 사진과 실제 상황은 조금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5명이 같이 앉은 게 아니고 따로 있었는데 내 말이 안 들려서 PD 한 명이 메모하는 장면, 그리고 나머지 한 명은 늦게 와서 대화에 참여하는 장면이었다”라며 “(사진을 보면) 3명이 앉아있고 2명은 서 있다. 5명이 모여서 회의를 계속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방송인 김어준이 카페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턱스크’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

또한 ‘턱스크’에 대해서는 “마침 그때 음료 한 잔을 마신 직후”라며 “카페에서도 그런 상황(5인 이상 모이는 것)을 그냥 두고 보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앞으로 주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누리꾼들은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어겼다. 신고하라”라고 요청했고 한 누리꾼이 “TBS 교통방송이 있는 상암동 주변 카페 5곳 중에서 사진과 일치하는 지점을 찾았다”라며 김씨 포함 5명을 집합금지 조치 위반으로 신고했다고 전했다.

방송인 김어준이 카페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턱스크’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김어준 이거 뭐하는 거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