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롱패딩’ 때문에 여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021년 1월 20일

추운 겨울 많은 사람들이 입는 롱패딩 때문에 한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추운 겨울 많은 사람들이 입는 롱패딩 때문에 한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저녁 8시께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한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버스에 깔려 숨졌다. 퇴근길 버스에서

지난 19일 저녁 8시께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한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버스에 깔려 숨졌다.

추운 겨울 많은 사람들이 입는 롱패딩 때문에 한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저녁 8시께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한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버스에 깔려 숨졌다. 퇴근길 버스에서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던 A 씨의 롱패딩이 뒷문에 끼어 발생한 참사였다.

경찰은 A 씨가 버스에서 내릴 때 입고 있던 롱패딩이 뒷문에 걸렸고, 이 사실을 버스 기사가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바로 출발해 넘어져 발생한 사고로 결론지었다.

추운 겨울 많은 사람들이 입는 롱패딩 때문에 한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저녁 8시께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한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버스에 깔려 숨졌다. 퇴근길 버스에서

보통 롱패딩이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경우가 많아 문틈에 낄 위험이 대단히 높다.

추운 겨울 많은 사람들이 입는 롱패딩 때문에 한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저녁 8시께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한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버스에 깔려 숨졌다. 퇴근길 버스에서

A 씨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은 “롱패딩 때문에 사람이 죽다니” “롱패딩도 무섭다” “너무 안타까운 죽음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운 겨울 많은 사람들이 입는 롱패딩 때문에 한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저녁 8시께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한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버스에 깔려 숨졌다. 퇴근길 버스에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