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 주세요..” BJ 감동란 험담한 식당이 울며불며 쓴 글

2021년 1월 21일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얘기를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라고 전했다.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사장은 “며칠 전 그날 아침 유튜버 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서빙 이모와 주방이모 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 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그 방송을 보신 팔로워 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 용서를 빈다”라고 했다.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끝으로 사장은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가장 크다”라며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라고 전했다.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앞서 지난 14일 BJ감동란은 해당 죽집에서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감동란이 잠시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식당 직원들은 “저런 옷을? (치마 안에 바지 입었나”, “바지 입었나 안 입었나 한참 봤다”, “세상에 미친X”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자리로 돌아온 BJ감동란은 직원을 불러 “10만 원 돈을 내고 이렇게 식사를 하면서 제가 왜 그런 소리를 들어야 하느냐”라고 항의했다.

이에 식당 직원은 “죄송하다. 이런 복장을 안 봐서 황당해서”라고 말한 뒤 거듭 사과했다.

BJ감동란을 험담해 논란을 빚었던 부산의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1일 네이버 지도 서비스의 해당 죽집 페이지는 사장이 자필로 쓴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서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일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감동란TV’, 네이버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