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잠잠해지나 싶었는데..” 방금 나온 코로나 최악의 뉴스

2021년 1월 21일

코로나 확산세가 조금씩 나아지는 요즘, 좋지 못한 소식이 들려왔다.

코로나 확산세가 조금씩 나아지는 요즘, 좋지 못한 소식이 들려왔다. 오늘 21일 서울시는 서울 강남구 영어학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사태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해당 영어학원에

오늘 21일 서울시는 서울 강남구 영어학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사태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해당 영어학원에 다니는 주민 1명이 17일 최초 양성 판정을 받은 후 19일까지 13명, 20일 2명이 추가 감염됐다.

코로나 확산세가 조금씩 나아지는 요즘, 좋지 못한 소식이 들려왔다. 오늘 21일 서울시는 서울 강남구 영어학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사태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해당 영어학원에

이에 관련된 확진자는 총 16명이며, 이 가운데 서울 거주 확진자는 11명이다.

20일에 발생한 확진자는 학원생 2명으로 밝혀졌으며 방역당국은 해당시설에 관련된 감염 의심자 41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코로나 확산세가 조금씩 나아지는 요즘, 좋지 못한 소식이 들려왔다. 오늘 21일 서울시는 서울 강남구 영어학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사태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해당 영어학원에

41명 중 양성은 15명, 음성은 16명이며 나머지는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 해당 학원은 책상 간 거리를 1m 이상 유지했고 책상마다 아크릴 차단막도 설치되어있었고, ‘9인 이하 수업’ 규칙에 따라 교사 1명과 수강생 4명이 6시간 동안 장시간 수업을 진행했다.

코로나 확산세가 조금씩 나아지는 요즘, 좋지 못한 소식이 들려왔다. 오늘 21일 서울시는 서울 강남구 영어학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사태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해당 영어학원에

서울시는 이에 대해 역학·접촉자 조사 및 해당 시설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