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라고요?” 조재범 코치 징역 ’10년’에 심석희가 보인 반응

2021년 1월 22일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성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성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지난 21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는 강간 등의 치상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지난 21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는 강간 등의 치상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죄책이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라며 이와 같이 선고했다.

이 가운데 심석희 측은 “형량이 낮다”라는 입장을 보이며 향후 항소를 통해 형량을 높이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성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지난 21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는 강간 등의 치상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코치로서 수년간 피해자를 여러 차례 걸쳐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질렀고 반항할 수 없는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또 “피해자는 성적 정체성 및 가치관을 형성해야 할 아동, 청소년 시기에 피고인에게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해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라고 밝혔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성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지난 21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는 강간 등의 치상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그러나 심 선수 측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재판부가 검찰의 공소내용을 상당 부분 인정한 점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구형량보다 낮은 선고에 대해 향후 항소를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임 변호사는 “주요 공소 사실에 대해 100% 인정이 된 것 같고 그 점에 대해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특히 선수가 6개월 동안 수사를 받고 1년 반 기간 동안 1심 재판을 겪으며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서 매우 고통스러워했다”라고 전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성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지난 21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는 강간 등의 치상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이어 “그런 과정이 판결로서 인정된 점에 대해서 다행”이라며 “그런데 구형량이 20년인 것에 비해 (선고형량이) 10년 6개월인 점은 이 사건의 사회적 파장이나 본인이 받았을 피해에 비해서는 매우 낮은 게 아닌가 생각된다. 앞으로 항소를 통해 이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성폭행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지난 21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는 강간 등의 치상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