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에 ‘기왓장’ 던져 경찰 조사받고 있는 유명 가수

2021년 1월 22일

가수 전인권이 이웃 주민과 조망권 시비로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가수 전인권이 이웃 주민과 조망권 시비로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22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전씨는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22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전씨는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마찰을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가수 전인권이 이웃 주민과 조망권 시비로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22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전씨는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경찰 등에 따르면 전씨는 옆집 이웃이 지붕 1m 이상 높이는 공사를 한 것에 대해 “조망권을 침해했다”라고 주장하다 지난해 9월 이웃과 다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고소인은 전씨가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졌다고 주장했고, 이에 전씨는 “돌을 던지긴 했지만 기왓장을 던지진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가수 전인권이 이웃 주민과 조망권 시비로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22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전씨는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경찰 관계자 측은 “현재 재소환 계획은 없다”라며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계획이다”라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전인권은 22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해당 이웃이 집을 너무 높게 올리는 공사를 해서 다퉜던 것”이라며 “화해를 하지 않았다. 나 역시 이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수 전인권이 이웃 주민과 조망권 시비로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22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전씨는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또한 “기왓장은 내 집 주변에 있을 리가 없다”라며 재물손괴 혐의에 대해 반박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