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27명’ 집단감염 터진 교회가 최근 했던 정신나간 일

2021년 1월 25일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중구 IEM 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 교직원 125명이 추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중구 IEM 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 교직원 125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다.

이에 현재까지 IEM 국제학교 발 감염 확진자는 총 127명으로 집계돼, ‘제2의 신천지’ 상황이 우려되고 있다.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중구 IEM 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 교직원 125명이 추

방역 당국은 기숙사에서 전남 순천과 포항 확진자와 함께 생활한 교직원 146명의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 가운데 125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IEM 국제학교는 중학교, 고교 통합과정 등을 교육하는 곳으로 이 학교에는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159명이 다니고 있다.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중구 IEM 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 교직원 125명이 추

특히 IEM 국제학교 소속 관계자들은 최근 전국 곳곳에서 입학 설명회를 열어 다수의 학생과 학부모를 만났던 것으로 확인돼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IEM 국제학교가 선교단체 인터콥에 이어서, 전국 감염 확산의 또 다른 불씨가 되지 않을까 크게 긴장하고 있다.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중구 IEM 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 교직원 125명이 추

한편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걱정스러운 점은 이 기숙형 대안학교가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가지고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제2의 신천지, 혹은 BTJ 사태로 비화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결코 그렇게 되지 않도록 우리가 초동단계에서 확실하게 제압해 가야 하겠다”라고 발표했다.

대전 IEM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중구 IEM 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 교직원 125명이 추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