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코로나 확산 안 시켜. 국민들 생각이 잘못됐지” 기독교인들 근황

2021년 1월 26일

코로나 확산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느껴야 할 기독교계가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코로나 확산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느껴야 할 기독교계가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최근 한국 국민들이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실제보다 부풀려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최근 한국 국민들이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실제보다 부풀려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한 ‘코로나19 정부 방역조치에 대한 일반국민 평가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 국민은 교회발 확진자수의 비율을 실제보다 높은 43.7%로 추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확산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느껴야 할 기독교계가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최근 한국 국민들이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실제보다 부풀려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의 인식 차이도 극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독교인은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교회발 확진자 비율을 평균 27.0%로 추정한 반면에 비기독교인은 평균 48.0%로 추정했다. 설문에 참여한 비기독교인 15.9%는 교회발 확진자 비율 71%이상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교총은 20일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종교 관련 경로로 발생한 확진자수는 전체의 8.8%에 불과하다”며 “종교 관련 확진자를 모두 교인이라고 하더라도 국민의 인식과 큰 괴리를 보이고 있어서 우려가 된다”고 밝혔다.

코로나 확산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느껴야 할 기독교계가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최근 한국 국민들이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실제보다 부풀려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감염 3만2128건이 2020년 10월부터 2021년 1월 9일까지 약 3개월간 발생했다.

한교총은 이런 괴리의 원인에 대해 “언론 보도와 방역당국의 브리핑 과정에서 한국교회를 실제 이상으로 집중조명했다”며 “국민들에게 교회의 책임을 과도하게 인식하도록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코로나 확산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느껴야 할 기독교계가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최근 한국 국민들이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실제보다 부풀려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한편 교회발 실제 확진자수가 국민의 인식과 차이가 크다는 한교총의 주장은 정부 발표의 조사기간이 3차 대유행 기간에 국한돼 교회발 주요 집단감염이 제외됐다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뒤따랐다.

한교총은 교단중심의 연합기관으로서 장로교와 감리교, 성결교와 침례교, 순복음과 복음교회, 그리스도교회와 루터회 등 8개 교파와 한국교회 33개 교단 약 5만7000교회가 가입한 국내 최대 연합기관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