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께 안 서서 남사친이랑 잤는데 이혼하자네요. 어이없네요”

2021년 1월 26일

남편과의 성생활에 불만을 느낀 여성이 외도를 저질렀다가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남편과의 성생활에 불만을 느낀 여성이 외도를 저질렀다가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관계에 관련해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과 이혼을 해야할지 그냥 살아야할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관계에 관련해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과 이혼을 해야할지 그냥 살아야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A 씨는 “결혼 직전에는 남편이 직장 다니고 결혼 준비하느라 힘든 상황에서 발기가 안되는 상황을 사과했다”고 밝혔다.

신혼부터 결혼 2년차에 접어들어서 부부관계를 맺긴 했지만 A 씨가 만족할 정도는 아니었다.

남편과의 성생활에 불만을 느낀 여성이 외도를 저질렀다가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관계에 관련해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과 이혼을 해야할지 그냥 살아야할지

A 씨는 “한달에 한번 혹은 그보다 더 적게 했다. 남편이랑 해도 아무 느낌도 안나거나 너무 짧게 끝나서 좋은 척 연기하느니 안하는 것이 편했다”고 말했다.

결혼 3~4년차가 되어서는 관계 빈도가 더욱 낮아졌다.

남편과의 성생활에 불만을 느낀 여성이 외도를 저질렀다가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관계에 관련해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과 이혼을 해야할지 그냥 살아야할지

A 씨는 “2~3개월에 한번 정도한다. 양가에서 2세 압박이 들어와서 타이밍 맞춰 작년에 아이 출산했고, 그 후로 1년 6개월 간 안했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후 터지고 말았다.

A 씨는 “우발적으로 남자사람친구와 잠자리를 가졌는데 신세계였다. 아이 생각해서 내 몸이 더러워지는 기분이었고, 무서워서 두번은 못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남편과의 성생활에 불만을 느낀 여성이 외도를 저질렀다가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관계에 관련해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과 이혼을 해야할지 그냥 살아야할지

하지만 이 사실을 남편이 알게되자 A 씨는 아니라고 발뺌하다가 계속되는 추긍 끝에 사실을 인정했다.

남편은 “거짓말하던 모습이 너무 생생해서 더 이상 믿지 못하겠다”고 이혼을 요구했다.

A 씨는 “잘못했고 정신을 차릴테니 한번만 기회를 달라”고 애원했지만 남편의 뜻을 굽힐 수 없었다.

남편과의 성생활에 불만을 느낀 여성이 외도를 저질렀다가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관계에 관련해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과 이혼을 해야할지 그냥 살아야할지

A 씨는 오히려 “한번 실수인데 남편이 냉정하다. 야속하다. 거리감 있는 친구 정도로 쇼윈도로 살지 헤어져야할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