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들이 유독 ‘타이트한’ 옷만 입는 진짜 이유

2021년 1월 26일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전, 기상캐스터로 이름을 알렸던 박은지가 입고 나왔던 타이트한 옷차림은 이후 예능 방송에서도 회자될 만큼 논란이 되었다.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뿐만 아니라 김혜선 기상캐스터 또한 몸 한가운데에 지퍼가 달린 원피스를 입고 나와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이에 예능에 출연했던 강아랑 기상캐스터는 옷차림에 대해 숨겨진 비밀을 밝혔다.

그는 “옷이 타이트하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방송 의상 사이즈가 하나다. 마른 분들은 그게 넉넉하고 체격이 있으면 낄 수가 있고, 키 큰 분들은 짧아질 수 있다. 보통 협찬 의상이 55사이즈로 한정되어 있다. 그래서 자기 몸에 잘 맞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옷을 입고 나가야 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체격이 큰 친구들은 의도치 않게 비난을 받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하지만 일부 기상캐스터는 다른 이유에서 타이트한 옷을 고른다고.

박은지는 개인 스타일리스트를 고용했다고 밝혔다. 이후 관심을 받기 위해 자연스레 과감한 옷을 고르기 시작했고 이에 박은지는 많은 화제를 몰고 다녔다. 이때부터 기상캐스터 중 일부는 옷차림이 과감해졌다고 한다.

뉴스의 꽃이라 불리는 기상캐스터, 그러나 유독 이들은 타이트하면서도 짧은 의상을 입어 종종 화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기상캐스터의 파격적인 옷차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7년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뉴스데스크, KBS 뉴스, KBS2 ‘해피투게더4’, TV조선 뉴스, SBS ‘질투의 화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