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택배 시킨 분들에게 끔찍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1월 27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다시 택배노동자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다시 택배노동자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노조는 “더 이상 죽지 않기 위해 택배노동자들은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

택배노조는 “더 이상 죽지 않기 위해 택배노동자들은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다시 택배노동자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노조는 “더 이상 죽지 않기 위해 택배노동자들은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

민주노총은 전날 오후 9시 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하고 총파업 여부 등을 논의했다.

택배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을 선언하고 관련 계획을 알릴 예정이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다시 택배노동자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노조는 “더 이상 죽지 않기 위해 택배노동자들은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

노조 관계자는 “어제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논의한 내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다시 택배노동자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노조는 “더 이상 죽지 않기 위해 택배노동자들은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

노조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분류작업을 택배회사가 책임지기로 한 사회적 합의를 택배사들이 파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