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같이 야근하다 숙직실에서 여상사를 만진 남자 (+결말)

2021년 1월 27일

3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 밤 늦게까지 여자 팀장과 일을 하다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상사의 가슴을 만졌다는 개발자 A 씨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마감을 하기 위해 여자 팀장 B 씨와 밤 늦게까지 일을 진행했다.

3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 밤 늦게까지 여자 팀장과 일을 하다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상사의 가슴을 만졌다는 개발자 A 씨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마감을 하
새벽까지 회사에 있어야 했기에 A 씨는 일을 하다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숙직실 구석에서 눈을 붙였다.

그는 “알람 때문에 일어났는데 숙직실 불이 꺼져 있어서 휴대폰을 찾느라 손을 더듬더듬했다. 그러다 속옷을 안입은 여자의 가슴이 만져졌다”고 말했다.

3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 밤 늦게까지 여자 팀장과 일을 하다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상사의 가슴을 만졌다는 개발자 A 씨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마감을 하
B 씨 역시 늦게까지 일을 하고 숙직실에서 잠을 청했던 것.

A 씨가 가슴을 만지자 B 씨는 곧바로 일어났고, A 씨는 “휴대폰을 찾는 중이었다”고 B 씨에게 정중히 사과했다.

3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 밤 늦게까지 여자 팀장과 일을 하다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상사의 가슴을 만졌다는 개발자 A 씨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마감을 하
다행히 B 씨는 예민하게 반응하지 않고 “깜짝 놀랐잖아요”라고 넘어갔고, A 씨는 거듭 사과했다.

A 씨 역시 놀랐을 것이라 생각한 B 씨는 “사람이 실수할 수도 있는 것이니 너무 개의치 말라”는 문자를 보내줬다.

3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 밤 늦게까지 여자 팀장과 일을 하다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상사의 가슴을 만졌다는 개발자 A 씨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마감을 하
이 사건 이후 A 씨는 회사에서 놀림을 받기 시작했다. 회사 여성 직원들은 A 씨에게 “팀장님을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농담을 할 정도였다.

A 씨가 어찌할 바를 모르자 B 씨는 마감을 끝낸 후 “어제 일을 다시 얘기해봐야 할 것 같다”며 A 씨에게 술자리를 제안했다.

3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남성이 밤 늦게까지 여자 팀장과 일을 하다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상사의 가슴을 만졌다는 개발자 A 씨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A 씨는 마감을 하
A 씨는 “이제 큰일났다”며 글을 끝마쳤고,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그렇게 두 사람 사귈 것 같다” “몇 년 후 와이프 만난 썰로 돌아다닐듯” “좋은 연애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