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만 2000명..’ 오늘 또 터진 교회 집단감염 사태 (+위치)

2021년 1월 28일

광주 서구에 위치한 안디옥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광주 서구에 위치한 안디옥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44명으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679명이다. 이 가운데 안디옥 교회에서만 총 20명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44명으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679명이다.

이 가운데 안디옥 교회에서만 총 20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다시 지역감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 서구에 위치한 안디옥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44명으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679명이다. 이 가운데 안디옥 교회에서만 총 20명

이날 오전 9시부터 11시 30분까지 이곳 선별소를 찾은 교인은 50명 남짓이였다.

의료진들은 교인들이 11시~12시 경에는 몰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오전 11시가 넘어서도 교인들이 보이지 않아 일부는 현장에서 철수했다.

광주 서구에 위치한 안디옥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44명으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679명이다. 이 가운데 안디옥 교회에서만 총 20명

이에 교회 인근 한 상인은 “이 교회가 전에 방역수칙 위반하고 대면 예배를 강행해서 주민들 사이에서 여론이 별로 좋지 않다. 주민들은 아예 접촉을 안해 큰 우려는 없는데 검사를 안 받고 주변을 돌아다닌다고 생각하니 영 찝찝하다”라고 밝혔다.

광주 서구에 위치한 안디옥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44명으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679명이다. 이 가운데 안디옥 교회에서만 총 20명

또 다른 주민은 “여기가 굉장히 정치적이고 강한 말들을 많이 해서 다니던 신도들도 정치성향이 안 맞는다고 교회를 옮겼다. 정부에 비판적인 성향인데 그래서 검사를 안 받을까봐 걱정이 되기도 한다”라고 우려했다.

한편 안디옥교회 발 확진자 중에는 부목사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목사의 아들 1명은 TCS국제학교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서구에 위치한 안디옥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44명으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천679명이다. 이 가운데 안디옥 교회에서만 총 20명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