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강남 일대 여자들이 20대 남자 하나 때문에 겪고 있는 상황

2021년 1월 29일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길을 걷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9일 결정된다.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길을 걷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9일 결정된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앞서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달 초부터 약 한달간 강남역 인근에서 30~40대 여성 4명에게 묻지마 폭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전날 밝혔다.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길을 걷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9일 결정된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결과 A씨의 범행은 중한 범죄이고 재범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구속영장 신청 이유를 밝혔다.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길을 걷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9일 결정된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A씨는 강남역 인근에서 일면식이 없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잠복근무를 하고 있던 경찰에게 강남역 인근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112신고를 통해 범행 현장 인근의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범인을 특정한 뒤 강남역 인근에서 잠복근무를 했다. A씨는 범행 당시 술이나 마약에 취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길을 걷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때리고 도망간 20대 남성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9일 결정된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