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사생활 폭로’에 현재 하고 있다는 미친 짓 (+반응)

2021년 2월 19일

리쌍 출신 길을 향한 저격이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프로듀서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음주운전 3번/여성혐오/매니저 폭행/원나잇/협박/노동착취/언어폭력/범죄자 [여러분은 지금도 속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탱크는 가수 길의 문란한 사생활과 노예 계약, 매니저 폭행, 협박 등의 행위를 폭로했다. 이에 길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탱크가 올린 영상이 논란되자, 길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탱크님이 업로드한 유튜브 영상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해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다. 길 전 매니저와 현 오하이오주에 살고 매직 맨션(길의 작곡팀) 메인 작곡가님에게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영상에서 탱크는 길이 교제한 4명의 여자친구 중 사망한 배우 오인혜가 있었다는 주장이 있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길이 수시로 약자에게 언어폭력을 가했으며 오인혜와 아이유에게 욕설을 하기도 했다.

한편 탱크가 올린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오인혜 인스타그램, 아이유 인스타그램, 엠넷 ‘쇼미더머니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