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군대 갈 방법 없었다니까” 미친 듯한 엠씨몽 발언

2021년 3월 2일

엠씨몽(MC몽)이 유튜브를 통해 군 입대 관련 입장을 전했다.

1일 유튜브 원더케이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 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영상에서 엠씨몽은 병역 논란과 관련한 입장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솔직히 밝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엠씨몽은 ‘실제 유전병으로 인해 치아가 신체장애자 수준이었고 10개가 넘는 이를 병으로 발치했다. 생니를 뽑았다고 알려진 것도 실은 정상적인 이빨이 아니었음, 법원에서도 진단 서류들을 철저히 검토해 완전 무죄 판결했다’라는 글을 읽었다.

그는 “이거는 맞다. 아무리 맞아도. 저희 가족들도 다 비슷한 상황이다. 그냥 구질구질하다. 말 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엠씨몽이 거절했다’라는 내용에 대해서는 “제일 황당했다. 면제를 받은 저, 그리고 무죄를 받은 저는 죽어도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루머가 와전되더니 법제처에서 보내준다고 했는데, 내가 35살까지 미루다가 ‘내가 그리웠니’로 나왔다고 했다.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그런 말 하기 싫었다. 그래서 별말 안 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엠씨몽의 ‘본인등판’ 영상은 좋아요 수치보다 싫어요 수치가 2배 이상 많은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원더케이도 진짜 어이없다 ㅋㅋ”, “엠씨몽 개인 억울함을 떠나서 이번 영상 도대체 의도가 뭐지?”, “슬슬 복귀 각 잡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마약, 성범죄, 음주운전, 탈세한 사람들도 나오는 대한민국 연예계인데 뭐” 등 상반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원더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