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2021년 3월 5일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현주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가 과거 운영했던 블로그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지난해 6월 이현주는 자신의 블로그에 ‘안녕’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블로그 운영을 시작했다.

그의 블로그에는 일기 형식의 글들과 일상 사진이 담겨 있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이현주는 “블로그는 초등학교 이후로 처음이라 어떻게 써야 할지, 또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었는데, 그냥 나는 나니까 내 지금의 이야기를 하자는 생각이 들어 그냥! 해보려고요”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데 부담 없이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이 어디일까 생각해 보니 블로그가 떠올랐어요”라고 설명했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이어 “그때그때 내가 좋아하고 있는 것이나 경험하고 느낀 걸 나누고 싶었다. 같이 행복하면 좋으니까”라며 “마음이 조금 힘들거나 스트레스 받는 날에 일기나 글을 자주 쓰다 보니 일기장이 조금은 우울해 보이기는 하다. 그래도 그렇게 우울함과 부정적인 마음들을 글로 적어 털어버리는 거 같아 저는 정말 좋은 버릇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이후 이현주는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토마토’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키우고 있는 토마토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아직은 아기 새싹이지만 더 멋진 모습으로 한 번 성장시켜보려고 한다. 토마토 화이팅”이라고 말을 전했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이후 한 팬이 인스타그램에서 토마토에 대한 질문을 남기자, “하..”라며 비극적인 결말을 알렸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이런 블로그가 있는 줄 몰랐다”, “너무 순수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한편 1998년생으로 만 23세인 이현주는 2015년 에이프릴로 데뷔했으나, 2016년 팀을 탈퇴했다.

이후 ‘더 유닛’에 출연해 최종 데뷔조로 살아남아 2018년 유니티로 재데뷔했으며, 팀 활동 종료 후에는 배우로 복귀해 활동하고 있다.

'SOS 사인이었나..' 공개돼 난리 난 에이프릴 현주 과거 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이현주 인스타그램